살면서 해봤던 경험 썰-2

조회 수 945 추천 수 0
익명_936159 https://dryorgasm.me/fetish/137124

저번에 쓴 글이 있으니 이번엔 다른 경험을 써보고자 한다.

오늘은 정말 썰에 가깝다.

그 친구는 가슴이 진짜 컸다.

얼마나 큰 지는 밑에 후술하겠다.

유학시절 알게되었던 친구였는데, 같은 한국인이겠다, 기숙사 거리도 멀지 않겠다, 공부하는 학과도 비슷하니 점점 친해져갔다.

당시 둘 다 24살 이었고, 그 친구는 경남에서 온 친구였다.

잠깐 다른 얘기지만, 해외에서 기숙사 생활을 해본 사람은 알겠지만, 진짜 별난 새키들이 모여서 각자 음식 해먹고, 운동하고 돌아다니니 복도에서 진짜 존나 희한한 냄새가 풍겨오는데, 내가 냄새에 민감하다 싶은 사람들은 못견디고 나처럼 플랫 잠깐 구해서 나어게 될 수 밖에 없다.

백인들 암내..너무 심하다..

아무튼, 그 친구가 내 자취방에 찾아오게 된 것은 저런 또라이들만 가득한 기숙사에서도 진짜 또라이가 자기의 룸메라며 하소연 할 겸, 맥주마실겸 해서 찾아온 일이었다.

자기가 샤워하러 다녀온 사이에, 남친을 불러서 침대에서 부비적 거리다가 눈 마주치니 "헤이~"하고 반갑게 왜 맞이해주냐고 성을 내던데, 이미 기숙사에서 n년을 살아본 나로서는 익숙한 일이었기에 "흔한 일이네" 하고 마지막 맥주를 비우고 내일 있을 시험 공부하러 책상에 앉았다.

마침 비가오길래, "기숙사 어떻게 갈거야?" 하니까 "가려면 공원 지나서 가야하는데 무서워 데려다줘" 라고 답하는 그 애를 무시하고 "내일 시험이야, 알아서 가던지 이님 자고 가던지 해. 난 밤새서 이거 외워야 해" 하고 말았다.

왜 그 섹스하다보면, 신음만 내는 타입 or 대화를 거는 타입 있지 않은가?

이 친구는 후자다. 참 수다스러운 친구였는데. 이 얘기도 후술하겠다.

아무튼 그 친구가 침대에 누워 페북으로 영화 (당시에는 이게 꽤 흔했는데 지금은 모르겠다)를 보는데 소리때문에 집중이 안되서 폰을 뺏으려 장난치다 포개지는 그런 그림이 연출되었다.

여기까지는 만화에서 보던 것 처럼 뭐, 손이 가슴으로 갔네, 갑자기 서로 키스를 박네 할 수 있겠지만 우린 그게 아니었다.

평소에 큰 박시한 티를 입는 친구였고, 키는 160초반 정도에 하체는 말랐지만 팔은 약간 통통하고 늘 배를 가리고 다니던 친구라, 약간 상체 비만이겠구나 정도로만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었다.

누워있던 그 친구의 가슴이 팔에 닿을 정도로 크고 둥글게 자리잡은 모양이며, 그 크기가 위로도 봉긋이 아닌 가득 찬 모양에 보자마자 발기가 되버렸었고, 그 친구가 눈치를 챘던 모양이었다.

술도 마셨겠다 싶어서 핸드폰 뺏는 척 하며 그 친구 위로 몸을 포개고 장난을 쳤는데 엎치락 뒷치락 하면서 그 친구의 가슴을 몸으로 눌러도 보고, 발기된 좆도 그 친구 배 위로 가져다 눌러다 보며 거의 비비다 시피 했다.

장난때문에 웃는건지, 내께 느껴져서 웃는건지 아니면 싫지 않아서 웃는건지 모를 정도로 서로 계속 웃으면서 거의 유사 성행위를 옷 입고 하고 있었다.

나중에 들었지만 그 친구도 일부러 가슴을 내 얼굴에 살짝 대보고 내 좆도 일부러 손으로 눌렀다 때면서 "어어 미안!" 하고 만져봤다더라.

"아 이제 그만해 더워 진짜 땀나" 하면서 옆에 누우면서 자연스레 그 친구 가슴에 손을 올렸는데, 어라? 한 손에 다 안들어갔다.

그 친구도 내 손을 안치우고 카톡 답장에 열중하고, 조금씩 손에 힘을주어 만졌는데도 별 말 안하길래 티셔츠 안으로 손을 넣었다.

살면서 그렇게 폭신하고 큰 가슴을 만져본 적이 없다.

더 좋은 건 이 친구는 유두랑 귀가 성감대였고, 유두 끝을 손으로 굴려만줘도 허리를 들 정도로 좋아했다.

뭐 그 이후로는 벗기고 빨고 맛보고 물고 했는데, 그 친구가 씻으러 간 사이에 본 브라 사이즈는

80 H였다.

박을 때, 가슴이 흔들리면 약가의 과장 보태서 어깨끝까지 올라갔다가 명치까지 내려온다.

내가 시각에 약하구나 라는것도 이때 알았는데, 위에서 이 친구가 허리를 흔들때면 와 가슴이 좌우로 흠들리고 내가 유두를 꼬집으며 가슴을 괴롭히면 허리가 더 떨리면서 흔들리는 그게 너무나 꼴려서 진짜 안에 몇 번 실수할 뻔 한 적도 있었다.

여담이지만. 이 친구가 터키로 여행갔다가 비키니 입고 놀고 있으니 그 수영장에 있던 온갖 양놈들이 존나 치근덕 가렸다고 한다.

가슴이 크면 야동에서 보던 파이즈리도 할 수 있었다.

진짜, 보지랑은 또 다른 느낌이다. 손으로 하면 꽉쥐이는 느낌인데, 가슴으로 하면 부드러운 살이 위아래로 쓸리고 침이랑 쿠퍼액이랑 같이 쓸리면 와 이건 뭐 천상이다.
아쉽지만 내 좆이 그렇게 크지는 않아서 가슴에 끼워넣고 귀두 끝을 혀로 핥는 그건 못했다.

가슴이 크니까 보지도 크겠지? 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그건 또 아니다. 보지는 좁다. 아쉬운건 골반이 일자다.

그래서 서서 뒷치기할땐 허리 안잡고, 가슴 양손에 가득 쥐고 존나 행복하게 박을 수 있었다.

가슴이 정말 무아지경으로 흔들린다. 흔들리면 신음도 커지고, 발끝이랑 엉덩이 들고 더 베베꼬는데 그게 골반이 일자여도 진짜 개꼴이다.

그 친구 덕분에 자면서 가슴 만지고, 밥먹으면서 가슴 만지고, 샤워하면서 가슴 만지고, 요리하면서 가슴 만지고, 수업끝나고 가슴 만지고 했는데, 그 친구도 가슴이 성감대니까 몇 번은 거절하다가도 결국 끝엔 내 좆이 입에 물려졌다가, 박히면서 가슴이 괴롭히지는 모습으로 끝났다.

진짜 특이한거는  잘 못해봤는데, 굳이 손 꼽자면 가슴 혼자 빨 수 있는지 시켜본거?

도저히 못하겠다고 하길래, 눈을 머리카락으로 가려주고, 왼쪽 가슴은 꼬집고, 보지는 살살 돌려주니까 나중엔 자기 손으로 오른쪽 가슴을 집아다 입에 무는데 와 이게 되네? 싶으면서 뇌리에서 잊혀지지가 않는다.

자기 유두를 낼름거리며 핥는 모습이 기괴하면서도 존나 야했다.

한 2-3달은 이렇게 반동거 생활 하다가 문득 그 친구가 "나 남자틴그랑만 할거야" 하면서 선을 긋고, 얼른 고백해서 우리 관계를 확정해라 라는 시그널을 보내길래, 난 싫다고 했다.

물론 그렇게 우리 관계는 끝났다.

아직도 그 친구가 오빠 오빠아 우리 나중에 한국가서도 섹스 맨날하자 하면서 내 위에서 허리를 흔들고 나는 워서 가슴을 꼬집던 그 모습이 생각난다.

지금은 잘 살고 있으려나.

댓글10
  • 익명_924210 2024.06.27 03:20
    길어서 안읽음
  • 익명_014591 2024.06.27 11:30
    스크롤 길이 보고 바로 내림 ㅇㅇ

    욕심부리면 당해야지.
    글은 항상 간략하게 그리고 읽고 싶게 써야지. ㅇㅇ

    그런 능력 없으면 읽히지 못하고
    허망하게 사라지는거지 ㅇㅇ





    읽히지 않는다 ㅇㅇ
  • 익명_048529 2024.06.27 19:04
    이 정도 글이 안읽히면 니 대갈에 문제가 있는거임;
    얼마나 문해력이 없으면 안읽힌다고 징징거리냐 ㅋㅋ 병신ㅋㅋ
  • 익명_773192 2024.06.29 22:28
    과몰입 하지마 병시나 ;;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겨 호구련이 ㅋ;
  • 익명_975952 2024.06.30 16:35
    긁혔노 병신련 ㅋㅋㅋ
    빡대갈인거 들켰구나 ㅋ
  • 익명_750811 2024.07.03 14:50
    너는 이런 사이트 댓글질 할 때도 긁힌다는 감정을 가지고 하냐? ㅋㅋ
    그냥 병신 짓거리 하러 놀러다니는거지 ㅋㅋ
  • 익명_848780 2024.07.05 07:01
    ㅋ 나한텐 긁힌다는 감정은 없는데
    니가 긁힌건 알겠다 ㅋ
  • 익명_441836 2024.07.05 14:41
    말귀를 못알아먹네 ㅋㅋㅋ

    이런 사이트 할 때는 긁히고 자시고 할게 없다는거다 ㅋㅋㅋ
    내가 긁혀 보이건 말건 개의치 않는다는거지 ㅋㅋㅋ

    그냥 개소리하고 즐기는 사이트니까 ㅋㅋ
  • 익명_621880 2024.07.06 23:01
    긁힌거 또 티내네 ㅋ
  • 익명_048529 2024.06.27 19:02
    왜 안사귐? 못생겼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6 유부녀 섹파 new 익명_055552 11:47 71
675 제가 펨돔인 것 같은데 8 new 익명_321550 02:53 83
674 난 엉덩이 패티시가 있어 애널은 아니야. 근데 니들 다 그런경험 있잖아! 4 updatefile 익명_325134 2024.07.10 278
673 ㅁㄴㄹ 속옷 1 updatefile 익명_887813 2024.07.10 286
672 돌기형 실리콘 티링 튜닝 익명_596450 2024.07.09 201
671 19) 여직원 코딱지 먹는 방법 2 익명_205914 2024.07.06 461
670 특이한 변태취향 있냐? 4 익명_412901 2024.07.06 408
669 나이많은엄마상상.. 2 익명_549138 2024.07.03 435
668 펨돔분 찾아용..ㅜ 초보남 2024.07.02 296
667 전 남편이 다른여자랑 하는걸 관전하고 싶어요 ㅎㅎㅎ 1 익명_317411 2024.07.01 711
666 관리잘된 몸매좋은 아줌마 1 익명_755337 2024.06.28 1.0k
665 와입 팬티 냄새 존나 꼴림 1 익명_318272 2024.06.27 639
> 살면서 해봤던 경험 썰-2 10 익명_936159 2024.06.27 945
663 정신을 따먹는다는 말 1 익명_017526 2024.06.21 962
662 와이프 팬티로 딸치는게 취미인데~ 1 익명_784575 2024.06.20 715
661 역시 키스 박을 때가 젤 좋다 3 file 익명_271857 2024.06.15 1.8k
660 이제 와이프랑 하는거 보다 와이프가 다른 남자랑 하는 것만 보고 싶음 6 file 익명_271857 2024.06.15 1.9k
659 멜섭인데 천천히 친해져가실 분 있을까용? 1 익명_047011 2024.06.14 438
658 남편이 자꾸 교복같은걸 입혀요~ 다른 남자분들도 그런가요? 4 익명_677103 2024.06.13 817
657 살면서 해봤던 경험 썰-1 3 익명_342888 2024.06.12 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