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코로나가 구라처럼 다가온다

조회 수 651 추천 수 1


하루에 천명 넘게 확진자가 뜨고 매순간 알림 문자가 와도 나한텐 코로나가 뜬구름잡는 달나라 얘기로 들린다.

일단 내 가족 지인 그리고 직장 교회(현재는 교회 출석 중단) 사람들 아무도 확진자가 없어 실제로 환자를 본 적이 없고 본 거라곤 뉴스에서 뿐이며

게다가 마스크를 쓴다는 것외에 내 일상엔 조금도 타격을 입지 않아서 그런가 전혀 와닿지가 않네

그저 회사 잘 다니고 친구 잘 만나고 맛집도 다니고 코인 노래방도 가고 방탈출카페도 가고 찜질방도 주말에 가끔 가고

역병이 터지기 전의 내 삶과 별 달라진 게 없다.

원래 해외여행까지 갈 형편이 안되서 애초에 갈 수도 없었고 아무튼 뭐 내 삶의 바운더리안에 없는 먼나라 이야기 같고 아무런 느낌이 없다.

점심 먹고 졸려서 뻘글 씀 ㅅㄱ

생각해보니 마스크 덕에 매년 있는 환절기 감기도 패스했네ㅋ

  • 익명_304805 2020.12.19 05:11

    같은마음이다 이기 ㅋ 내주변에도 아무도 없음. 일베에도 코로나 후기 일절없다가 댓글에서 왜 후기가 없냐고 슬슬 말나오니까 최근에 몇개 올라오더라.. 지금 시작된지가 몇달짼데 ㅅㅂ ㅋㅋㅋ

  • 2021.01.14 23:43
    100만명 사는 도시에 하루 10명도 안나오는데 그럴수도있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87 직장동기 여친이 개걸레 4 익명_147495 2020.12.29 7.7k
686 첫관계 망했다 8 익명_33794 2020.12.29 2.6k
685 아다 따먹을때 어케해야함 조언좀 5 익명_148853 2020.12.28 5.1k
684 여자 질 좁은지 안좁은지 8 익명_368369 2020.12.28 18.8k
683 아는누나 유두가 익명_86214 2020.12.26 4.9k
682 여자는 알다가도 모르겠다 게이들아.. 10 익명_532960 2020.12.25 2.0k
681 이제 질싸 못할듯 ㅠㅠ 11 익명_353298 2020.12.24 8.8k
680 난 여기애들 제일 이해가 안가는게 4 익명_832171 2020.12.21 1.9k
679 남친 전역하고 한달만에 헤어지고 대주는애 만나는중이다 21 익명_902745 2020.12.20 6.4k
678 몸팔던년이랑 사겼던썰 5 익명_261510 2020.12.19 19.6k
677 내가 하는 짓 (feat 강간) 13 익명_371096 2020.12.19 11.5k
676 나이 좀 먹으니까 섹파많아지는게 살짝 부담스럽다 3 익명_211043 2020.12.18 3.7k
> 난 코로나가 구라처럼 다가온다 2 익명_3446 2020.12.18 651
674 네토 놈들 마누라 좀 돌려라 3 익명_309475 2020.12.18 3.6k
673 예전 네토ssul 32 익명_598811 2020.12.18 15.1k
672 여친이 시오후키를 처음 경험해봤다.ssul 19 익명_185421 2020.12.18 50.8k
671 예전에 성병때매 헤어진적 있음 2 익명_631433 2020.12.17 1.9k
670 마누라한테 앤 만들어줄 방법 없냐? 37 익명_396177 2020.12.17 4.4k
669 헤어지고 한달 방금전 통화걸엇는데 6 익명_103871 2020.12.17 2.0k
668 Cuckold sub 익명_373977 2020.12.16 4.8k